박지원 "홍문종 애국당 입당 시사, 친박신당 출범 신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뉴스1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왼쪽)과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0일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한애국당 입당을 시사한 것 관련 "친박신당을 출범하려는 신호"라고 해석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문종 의원의 대한애국당 입당 시사는 정치적으로는 친박 신당 출범 신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 찬성의원을 절대 용서 안하며 황교안 대표는 이미 버린 카드다"라며 "친박신당은 출범한다"고 밝혔다. 

앞서 홍 의원은 지난 8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애국당 주최 태극기 집회에 참석해 "참을 만큼 참았다.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며 "조금 있으면 한국당의 기천명(幾千名) 평당원들이 여러분과 함께 태극기를 흔들기 위해 탈당 선언을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홍 의원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한국당 지도부가 언급한 '친박계 물갈이'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내년 총선 공천룰 기준 중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책임론이 쟁점이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홍 의원 등 친박계 핵심이 타깃이 될 공산이 큰 탓이다.  

한편 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9일) 북유럽 순방길에 오르면서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추경 처리'를 요청하는 전화를 한 것에 대해선 "번지수가 틀렸다"며 "추경 국회 정상화는 국회의장이 반대하는 것이 아니고 황교안 대표와 한국당이기에 전화 하실 곳은 황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다"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황 대표도 국회에 들어간다고 선언하면 국민은 박수를 보낸다"라며 "상유치한 장외투쟁을 선제적으로 취소하고 국회를 정상화하면 황 대표가 승자가 된다"고 원내 복귀를 촉구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