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삼성·SK하이닉스 불러 “미국에 협조하면 비참한 결과 초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중국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을 상대로 “미국의 대중제재에 협조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3~4일 삼성전자, SK하이닉스, MS, ARM, 델 등 글로벌 IT기업을 대상으로 “미국의 대중제재에 협조한다면 비참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번 경고는 중국 국가개발개혁위원회가 총괄하고 상무부와 산업정보기술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중국 정부는 각 기업 관계자를 소환해 경고했으며 화웨이에 대한 지지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는 해외기업들이 베트남으로 생산시설을 이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서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중국 측은 “다각화 차원을 넘어서는 움직임을 보이는 기업은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압박했다.

또 중국은 기업의 국적에 따라 다른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NYT는 “미국 기업에는 미국 정부가 중국기업에 피해를 줬다고 주장했으며 트럼프 행정부를 상대로 로비활동을 강화하라는 주문을 했다”고 보도했다. 반면 제3국 기업에는 “중국 기업과 현재 관계를 유지한다면 어떤 문제도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며 유화적인 제스처를 보였다.

앞서 지난 6일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중국 기업의 정당한 권익을 훼손하는 외국 기업·단체·개인의 명단을 조만간 공개할 것”이라며 “중국법을 지키는 기업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발언했다.

한편 이번 소환에 대해 중국 정부와 기업은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