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면접비, 대기업 4만3000원 vs 중소기업 2만9000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잡코리아
/그래픽=잡코리아
올해 면접을 본 구직자 중 기업으로부터 면접비를 받는 비율은 10명 중 2명이 조금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올해 면접 경험이 있는 면접자 3466명을 대상으로 ‘면접비 지급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면접자 중 22.7%만이 ‘면접비를 받았다’고 응답했다.

나머지 77.3%는 입사지원했던 기업으로부터 면접비를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면접비 지급 현황은 지원했던 기업 형태별로 다소 차이가 있었다. 먼저 ▲대기업 입사 지원자들의 경우 41.0%가 ‘면접비를 받았다’고 응답해 가장 높았으며, ▲공기업 27.7% ▲외국계기업 26.4% ▲중소기업 17.1% 순으로 나타났다.

면접비를 받았다는 면접자들 중에서는 현금으로 받았다는 비율이 74.0%로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상품권이나 제품 등 현물로 받았다는 응답자도 26.0%로 10명 중 2명이 조금 넘었다.

현금으로 면접비를 받은 경우는 평균 3만5000원 정도를 받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 면접자들의 경우 평균 4만3000원 정도를 받아 가장 높았다.

이어 ▲공기업 3만9000원 ▲외국계기업 3만5000원 ▲중소기업 2만9000원 수준으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1만4000원 정도가 차이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의 경우는 평균적으로 3만원 정도를 지급하는 기업이 53.1%로 가장 많았으며 대기업들은 5만원(43.3%) 정도를 지급하는 기업들이 가장 많았다.

한편 설문에 참여한 면접자 10명 중 2명은 면접을 보고 나서 오히려 해당 기업에 대한 이미지가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반면 ‘좋아졌다’는 응답는 15.2%, ‘면접 전과 변함이 없다’는 63.4%였다.

특히 면접 후 평가된 면접자들의 기업 이미지는 면접비 지급 여부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현금으로 면접비를 받은 응답자들 중에서는 면접 후 ‘오히려 기업 이미지가 좋아졌다’는 응답이 49.0%로 이는 면접비를 받지 못한 그룹(5.7%)에 비해 8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면접 후 기업 이미지가 나빠졌다는 응답은 6.0%로 소수에 그쳤다.

반면 면접비를 받지 못한 응답자 그룹에서는 ‘면접 후 기업 이미지가 나빠졌다’는 응답이 25.1%로 면접비를 받은 그룹에 비해 4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7.80상승 5.7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