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기백 어린이, 3명 살리고 하늘 나라로 떠난 감동 사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 이기백 군. /사진=뉴시스(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고 이기백 군. /사진=뉴시스(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이기백군(12·세례명 프란치스코)의 사연이 다시금 누리꾼들의 마음을 적셨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5일 이 군이 양쪽 신장과 간장 등 장기를 기증해 3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한 뒤 하늘 나라로 떠났다고 최근 밝혔다.

이군은 지난 2월17일 부산의 한 호텔 수영장에서 팔이 구조물에 끼여 물속에서 의식을 잃은 채 구조됐다. 이후 약 100일 동안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지만 최근 갑자기 상태가 나빠졌다.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던 이군의 부모는 상태가 더 악화돼 가는 아들을 이대로 보내는 것보다 삶의 의미를 부여하기 위해 장기기증을 선택했다.

이군 부모는 "12살의 어린 아들을 떠나보내는 것이 가족에게 쉬운 선택은 아니지만, 기백이가 이 세상에서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것은 더 무서운 일이다"며 "100일 동안이나 기다려준 기백이가 어디선가 살아 숨 쉬길 희망하기에 장기기증을 결심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군의 어머니는 떠나보내는 아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면서 오열한 것으로 전해졌다. 1남 1녀 중 막내로 태어난 이군은 착한 심성으로 애교가 많고 교우관계가 좋아서 부모는 물론 주변 사람에게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학생이었다.

이군은 지난 3월 중학교에 입학해야 했지만 안타깝게도 교복을 입어보지도 못하고 가족은 물론, 세상과 이별을 했다. 가족은 장기 기증 이후 이군에게 중학교 교복을 입혀서 보내 다시 한 번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이군은 지난 6일 부산 추모공원에 안치됐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관계자는 "온 가족의 사랑을 받으며 자란 이기백 군이 세상에 마지막 선물을 주고 떠났다는 사실이 안타깝다"며 "이군으로부터 새 생명을 선물 받은 분들도 건강하게 살아서 이군의 몫까지 우리 사회에 선물 같은 일을 하며 살아가길 바라고, 장기기증을 결정한 가족에게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수영장 안전요원 배치기준 위반과 관리감독에 대한 주의 의무 위반 등의 혐의를 확인하고 해당 호텔 사장과 총지배인, 수영장 관리자 등 총 6명을 입건했다. 경찰은 보완 수사를 거쳐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