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시 드라이버 부담 제로"… 타다, 파격정책 승부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VCNC
/사진=VCNC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가 드라이버를 위한 파격정책을 발표했다. 사고가 날 경우 드라이버가 부담하는 차량손해 면책금을 없애기로 결정한 것.

10일 VCNC에 따르면 드라이버 과실로 인한 사고시 부담을 줄이기 위해 보험사와 다양한 방안을 논의한 끝에 50만원 면책금제도를 보험 프로그램으로 전환할 계획다.

현재는 드라이버 과실로 사고가 발생해 차량이 손실되면 50만원 이상의 비용은 드라이버가 부담하지 않고 면책해주는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다음달부터 적용되는 정책은 모든 비용을 면책하는 제도다.

해당 정책은 1차적으로 30일 이상 운행한 드라이버에게 적용된다. 이후 모든 타다 드라이버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는 승객 안전과 드라이버 보호를 최우선으로 한다”며 “드라이버가 보다 나은 환경에서 승객 안전을 책임지고 존중받도록 환경 개선에 대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