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자, 전라도발언 뭐길래… 부적절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자 전라도발언. /사진=장동규 기자
홍자 전라도발언. /사진=장동규 기자

'미스트롯'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트로트가수 홍자가 지방행사 무대에서 한 말로 논란에 휩싸였다.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군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특설무대에 올라 축하공연을 꾸몄다.

'비나리'로 무대를 연 홍자는 "'미스트롯' 하고 전라도 행사에 처음 와본다. (송)가인이가 경상도에 가서 울었다는데, 제가 그 마음을 알 거 같다"며 뜨겁게 호응해준 관객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문제는 이 다음 멘트였다. 홍자는 "제가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뿔도 나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도 있고 그럴 줄 알았다"며 겁났던 자신의 마음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홍자는 "근데 여러분들이 열화와 같은 성원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전라도 자주 와도 될까요?"라고 물었다.

홍자는 이어 "저희 외가댁이 전부 전라도다. 낳아준 분, 길러준 분, 다 내 어머니이듯, 전라도도 경상도도 저에게는 다 같은 고향이다.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날 홍자의 공연은 최고였지만, 이런 홍자의 멘트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홍자의 발언을 비판하는 네티즌들은 "시대가 어느 시대인데 저런 발언을 하지", "지역 비하 발언 아닌가. 농담도 상대 기분을 생각하면서 해야지", "의도는 알겠지만 아 다르고 어 다른데 표현이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반면 "뒤에 이야기 들어보면 분위기 띄우려는 농담을 한 것일 뿐인데 너무 과민반응이다", "나쁜 의도도 아닌데 맥락을 읽어야지" 등 반응도 나왔다.

한편 '미스트롯'은 송가인과 홍자의 전라도 대 경상도 지역 대결 구도도 그려져 재미를 더 한 바 있다. 홍자는 이날 행사에서 "오늘 가인이 팬들도 많이 와주셨다. 서로 박수와 환호 부탁한다"며 자신의 팬들과 송가인 팬들의 친목 분위기를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