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50억 중국기업 부도어음에 증권사 직원 뒷돈 정황 포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50억 중국기업 부도어음에 증권사 직원 뒷돈 정황 포착

지난해 1650억원의 투자금 손실을 발생시킨 중국국저에너지화공집단(CERCG) 어음 부도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어음 발행에 참여한 증권사 직원과 CERCG 사이에 돈이 오간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경찰은 CERCG의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발행을 주도한 이베스트투자증권 직원이 가족 계좌를 통해 CERCG 측에서 돈을 받은 사실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직원은 CERCG에서 받은 돈을 한화투자증권 직원과 나눠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투자증권과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지난해 5월 CERCG 자회사가 발행한 채권을 기초자산으로 1650억원 규모의 ABCP를 발행했고 현대차증권 등 금융사 9곳이 이를 매입했다.

그러나 CERCG 자회사가 발행한 채권이 부도가 나면서 ABCP도 부도 처리됐고 현대차증권 등 피해기업들은 한화투자증권과 이베스트투자증권을 고소했다.

한화투자증권 관계자는 “ABCP 발행 당시 실무자의 금전수수가 있었다는 혐의에 대해 무척 당혹스럽다”며 “개인 금전수수 혐의 부분은 사실로 현재 이 건에 대해 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에서 한화투자증권과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중국외환국(SAFE)의 지급보증 승인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하게 채권을 어음화해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관계자는 “ABCP 발행 전 신용평가회사에서 CERCG 회사채에 대해 투자적격등급인 A0를 부여했고 이를 기초자산으로 발행한 ABCP에 대해서도 신용평가회사 두 곳에서 모두 투자적격등급인 A20를 부여했다”며 “내부규정상 유효한 신용평가등급이 있고 독립적인 신용평가기관에서 투자적격등급의 신용등급이 부여된 것으로 보더라도 ABCP 발행은 정상적으로 진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41.20상승 25.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