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셋째아들 '목욕' 꿀팁… 욕조 아닌 채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주리 셋째아들./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정주리 셋째아들./사진=정주리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정주리가 셋째 아들의 근황을 공개하며 목욕 꿀팁을 전수했다. 정주리는 오늘(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 경험상 목욕 시킬 때 욕조보단 채반이 편했어요. 우리 세찌 도하 지난 주말 외할매 채소가게 앞 6일 안 씻었을 때 구석구석 씻기기 좋더랑"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정주리는 "외할매가 애기 냄새보다 남자 냄새난다 했을 때. 절묘한 가림. 엄마가 미안해. 난 냄새나는 줄 몰랐다. 씻고 나니 뽀송. 외삼촌과 함께"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여 웃음을 줬다.

공개된 사진 속 정주리의 셋째 아들이 채반에 누워 있다. 정주리는 아들을 채반에 눕히고 목욕을 시키는 중. 아이는 생각보다 평온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정주리는 지난 2015년 한살 연하의 남자친구와 결혼했다. 정주리는 지난해 두 아들을 출산했으며 지난 3월 셋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