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경찰 유착, 마약 수사 무마" 신고자는?… 비아이 '카톡 상대' A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아이(왼쪽), 양현석. /사진=장동규 기자, 뉴스1
비아이(왼쪽), 양현석. /사진=장동규 기자, 뉴스1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23·본명 김한빈)의 마약 투약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3년 전 관련 혐의가 수사 선상에 올랐으나 당시 경찰과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간에 유착이 있어 사건이 무마됐다는 취지의 공익신고가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에 접수됐다.

이에 따라 권익위가 해당 공익신고의 신빙성을 인정하면 YG와 경찰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13일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 2016년 8월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은 A씨는 이런 내용의 비실명 공익신고를 지난 4일 권익위에 제출했다.

A씨는 당시 비아이 등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를 받았던 인물이다. 이 신고는 클럽 ‘버닝썬’ 관련 의혹을 공익 신고해 잘 알려진 방정현 변호사가 대리했다.

방 변호사가 권익위에 제출한 자료에는 비아이 마약, 3년 전 A씨에 대한 경찰 수사 당시 YG의 개입, 이에 따른 경찰과 YG 사이 유착 의혹과 관련해 이전까지 언론에 공개되지 않은 추가 정황 자료도 상당수 포함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방 변호사가 공익신고한 대상에는 비아이와 YG관계자, 경찰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 사정을 잘 아는 관계자는 “버닝썬 수사 당시 경찰 유착의혹이 제대로 해결되지 않는 것을 보면서 A씨가 자신도 (마약) 처벌을 받게 될 위험과 신변 위험을 무릅쓰고 3년 만에 비실명 대리 신고를 하게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권익위는 임시 조직팀을 만들어 신고내용을 검토한 뒤 혐의의 신빙성이 높다고 판단하면 사건을 경찰이나 검찰에 보낼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2일 한 언론매체는 비아이가 마약을 투약한 정황을 발견했다면서 A씨와의 메신저 공개 및 관련자의 증언을 보도했다.

A씨는 처음 경찰조사에서 비아이에게 마약을 판매했다고 진술했다가 다시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사건을 맡은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A씨가 비아이의 마약 구매를 부인하자 A씨와 A씨에게 마약을 건넨 판매자만 조사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이 사건을 수사했던 용인동부경찰서는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은 것에 대해 “A씨가 3차(2016년 8월30일) 피의자 신문에서 ‘비아이가 요청한 건 맞지만 실제로 구해주진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해 조사하지 않았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8:01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8:01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8:01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8:01 05/24
  • 금 : 1847.80상승 5.718:01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