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in픽처] 민생은 ‘양보’ 안돼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장동규 기자
/사진=장동규 기자


벌써 수개월째 국회 시계가 멈춰섰다. 선거구제 개편과 공수처 도입 등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태워 촉발된 여야 갈등이 봉합될 기미조차 없다.

 

최근에야 난제였던 패스트트랙 법안처리 방향에 있어 큰 틀의 합의를 이뤄냈지만 이제는 6월30일로 끝나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 활동기간 연장이 여야 대립의 중심에 놓였다.

 

국회 정상화를 위해 어렵게 하나를 풀어내니 또다른 문제가 발목을 잡는다. 오히려 새로운 안건을 건드릴수록 양측의 감정에 앙금만 더 쌓여가는 형국이다.

 

청와대가 추경 예산안 처리를 위해 연일 국회를 압박하는 가운데 여권은 배수진을 치고 협상 데드라인을 사수하고 있다. 하지만 여야의 생각 차이를 좁히기는 어려운 듯 싶다.

 

본래 정상이어야 할 국회를 정상화 하는 것이 이렇게 어려울 줄이야. 민생을 챙긴다는 거짓된 명분보다 정말로 국민이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고민하는 양보와 협치가 필요한 시점이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