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운 연인, 대처 방법 1위는 '이별'… "바람은 습관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5월 10일부터 5월 21일까지 미혼남녀 총 432명(남 210명, 여 2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바람’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미지투데
©이미지투데

이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미혼남녀 10명 중 3명(30.1%)은 연인의 바람으로 인해 이별을 겪은 경험이 있었다. 그리고 바람피운 연인을 용서하고 다시 만날 수 있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10.9%에 불과했다.

연인의 바람에 대처하는 방법은 ‘바로 이별을 고한다’(74.5%)가 가장 일반적이었다. ‘사실을 알아도 일단 모르는 척하고 넘어간다’(15.3%)거나 ‘바람 상대가 어떤 사람인지 뒷조사를 한다’(3.9%)는 의견도 있었다.

연인의 외도를 눈치챌 수 있는 행동은 무엇이 있을까? 남성은 ‘연락이 안 되는 시간이 길어진다’(32.4%), ‘휴대폰을 안 보여준다’(29.5%), ‘약속을 자주 미루거나 취소한다’(16.7%)를 바람피우는 사람의 특징으로 꼽았다. 여성은 ‘휴대폰을 안 보여준다’(42.8%), ‘연락이 안 되는 시간이 길어진다’(19.8%), ‘SNS, 메신저 프로필에 연애 중인 상태를 티 내지 않는다’(17.1%) 등으로 바람을 눈치챘다.

한편, 미혼남녀 10명 중 9명(88.9%)은 바람을 습관이라 생각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