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WTI, 중동 지정학적 우려에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는 호르무즈 해협 인근의 오만해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 사건으로 2%대 상승했다.

1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1.14달러(2.2%) 상승한 52.2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은 이 사건에 대해 이란에 공격의 책임이 있다고 공개적으로 언급한 가운데 이란은 이번 사태와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에 중동지역 긴장감이 고조될 수 있다는 우려에 유가가 장중 4% 넘는 급등세를 보였다.

다만 유가는 글로벌 원유수요 둔화 우려에 상승폭을 축소하며 마감했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에 이어 석유수출국기구(OPEC)도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글로벌 수요 둔화를 언급하면서 올해 일평균 원유 수요 증가량 전망치를 114만배럴로 하향조정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