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상승에 5월 수출입물가 나란히 2%대 올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환율 상승에 수출입물가가 나란히 2%대로 올랐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5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2015년 100·원화 기준) 잠정치는 103.16으로 전월보다 2.6% 상승했다.

수출물가는 4개월 연속 올랐다. 2월부터 전월 대비 1% 미만의 상승세를 이어가다 지난달 오름폭이 커졌다. 2016년 12월(3.1%)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공산품 수출물가도 2.6% 올랐다. 컴퓨터와 전자 및 광학기기(2.1%), 운송장비(3.4%), 화학제품(2.7%) 등이 오른 결과다. 농림수산품 수출물가도 3.4% 상승했다. 

세부품목별로 휴대용 전화기(3.7%), RV자동차(3.2%), 카본블랙(5.4%), 경유(3.1%) 등의 원화 기준 수출 가격이 전월보다 오름세를 나타냈다. 반도체 중에서 시스템반도체(3.5%) 수출 가격도 올랐다. 수출물가를 끌어올린 요인은 환율이다. 5월 평균 원/달러 환율은 1183.29원으로 4월(1140.95원)보다 3.7% 상승했다. 

반면 D램 반도체 수출 가격은 0.5% 내렸다. 4월(-9.9%)보다는 낙폭이 축소됐지만 10개월 연속 하락세다. 이에 지난달 D램 수출물가지수는 76.7로 2016년 9월(69.2)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만 32.5% 하락했다.

또 다른 수출 주력 제품인 플래시메모리의 수출 가격도 하락했다. 2017년 11월부터 하릴없이 수출 가격이 떨어지다가 지난 4월 약보합세를 나타냈으나 5월에 다시 1.5% 내렸다. 올 들어 플래시메모리 수출 가격은 12.9% 하락했다.
 
5월 수입물가지수는 113.66으로 전월보다 2.2% 상승했다. 국제유가 하락에도 불구하고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서 수입물가도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두바이 유가는 지난 5월 배럴당 69.38달러로 전월보다 2.2% 하락했다.

구체적으로 지난달 원재료 수입물가는 1.4% 올랐다. 중간재의 경우 2.4%, 자본재와 소비재는 각각 3.4%, 2.6%씩 상승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