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에릭슨·노키아와 5G로 뭉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단장 상무(왼쪽)와 아이너 티포 에릭슨 5G 프로그램 총괄이 기술 시연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단장 상무(왼쪽)와 아이너 티포 에릭슨 5G 프로그램 총괄이 기술 시연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KT가 에릭슨·노키아와 5G 장비 개발 및 28GHz 밀리미터파 주파수 대역 활용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등 글로벌 동맹을 견고히 한다.

14일 KT에 따르면 지난 13일 스웨덴에서 에릭슨과 함께 새롭게 개발한 5G TDD 4T4R RU(기지국) 장비의 기술 시연을 진행하고 세계 최초로 4T4R 기지국을 KT 5G 상용망에 적용하는 데 성공했다.

기존 5G 기지국 장비는 안테나 여러 개를 배열하는 AAS를 기반으로 설계돼 빠른 기지국 전송속도와 넓은 커버리지를 확보할 수 있었다. 하지만 장비 가격이 비싸 도심에서 벗어난 외곽지역의 5G 커버리지 구축에 걸림돌로 작용한다는 단점이 존재했다.

KT는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에릭슨과 4T4R 기지국 개발에 나섰다. 4T4R 장비는 복잡한 AAS기술이 적용되지 않아 기존 기지국 장비 대비 비용 효율적인 5G 네트워크 구축이 가능하다.

양사는 지난 3월 세계 최초로 4T4R 기지국 장비를 상용망에 적용하고 약 3개월 동안 발생하는 문제점을 보완해 성능 고도화를 진행했다. 이번 시연을 통해 4T4R 장비 적용 시에도 초고속·초저지연 5G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부분을 검증했다.

KT는 향후 도심 지역에 설치된 AAS 기반 RU 장비의 성능 고도화와 함께 외곽 지역 5G 네트워크 구축에도 4T4R 기지국 장비를 적극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언제 어디서든 초광대역·초저지연 5G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전국 커버리지를 빠르게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KT는 지난 12일 28GHz 밀리미터파(mmWave) 대역에서 5G 상용화 장비 검증 및 기술적 난제 극복을 위해 노키아와 협력을 다짐했다. 양사는 공동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하고 본격적인 기술협력을 추진한다.

밀리미터파 주파수 대역은 현재 국내에서 5G 상용서비스 중인 3.5GHz 대역에 비해 거리나 장애물로 인한 무선 구간에서의 전파 전달 손실이 급증한다. 밀리미터파 주파수 대역을 이동통신 서비스를 위해 활용하기 위해 보다 수준 높은 5G 기술 실용화가 필수적이다.

이수길 KT 네트워크연구기술지원단장 상무는 “KT는 이번 에릭슨-노키아와의 5G기술 협력을 통해 기술적 우위를 한층 강화할 수 있는 계기를 선점했다”며 “비용 효율적 커버리지 기술 및 밀리미터파 대역을 상용망에 조기 적용해 KT만의 차별화한 5G서비스 경쟁력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성오
채성오 cso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