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고유정 현 남편 몸에서 졸피뎀 검출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유정. /사진=뉴스1
고유정. /사진=뉴스1

제주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이 재혼한 남편으로부터 의붓아들 살해 혐의로 고소당했다. 현 남편은 고유정이 자신에게 졸리뎀 성분이 담긴 음료를 건넸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약물검사에서는 졸피뎀 성분이 검출되지 않았다.

14일 검찰·법조계에 따르면 고유정의 현 남편인 A씨(37)가 서울지역 로펌을 통해 우편으로 송부한 고소장이 제주지방검찰청에 13일 오후에 접수됐다.

고소장에는 고유정이 지난 3월2일 숨진 채 발견된 A씨의 친아들 B군(4)을 살해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친아들이자 고유정의 의붓아들인 B군은 제주도의 친할머니집에서 지내다 지난 2월28일부터 청주의 A씨 집으로 왔다. 그런데 B군은 청주에 온 지 이틀 후인 3월2일 오전 10시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B군의 아버지 A씨는 "잠을 자고 일어나보니 아들이 숨을 쉬지 않았다"고 진술했고, 고유정은 "다른 방에서 자느라 어떻게 죽었는지 모르겠다"고 경찰에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부검을 했던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질식사로 B군이 사망했다고 결론내렸다. B군에겐 졸피뎀 등 약물도 검출되지 않았고 별다른 외상도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이후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아들이 사망한 당일 고유정이 준 음료를 마시고 졸음이 쏟아졌다"는 취지로 추가 진술했다.

이에 경찰이 현 남편 A씨의 신체성분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약물 검사를 의뢰했지만 졸피뎀 성분은 검출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졸피뎀을 복용했을 경우 1년까지는 반응이 나와 검사 시기는 관계없다"며 "음료를 마시고 잠이 쏟아졌다는 진술은 사실무근이다"고 말했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0.38상승 43.2418:01 08/04
  • 코스닥 : 1047.93상승 11.8218:01 08/04
  • 원달러 : 1143.60하락 4.718:01 08/04
  • 두바이유 : 72.41하락 0.4818:01 08/04
  • 금 : 71.88하락 1.418:01 08/04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野 예비후보 최재형, 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