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보좌관, 이정재-신민아 긴장감 높이는 전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좌관./사진=JTBC 캡
보좌관./사진=JTBC 캡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 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이 지난 14일 오후 첫 방송됐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정치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렸다. 장태준(이정재)는 '가을 독사'라고 불릴 만큼 집요하고 실력 있는 보좌관으로 나온다. 드라마는 태준의 보좌관 인터뷰를 시작으로 전개됐다. 태준이 말하는 보좌관이 하는 일과 현실적으로 겪는 고충이 맞물리며 앞으로 '보좌관'이 보여줄 리얼리티에 대해 강조했다. 태준은 자신이 모시는 송희섭(김갑수 분)을 대한당 원내대표로 만들었다.

희섭은 당 내에서도 크게 선망 받는 의원이 아니었지만 태준이 만들어냈다. 그러나 1년도 가지 않아 위기가 찾아온다. 태준과 비밀열애 중인 강선영(신민아 분)의 러닝메이트인 조갑영(김홍파 분)이 무섭게 당 대표를 노리고 있었다. 원내대표 당선 당시 뇌물수수 의혹이 불거졌고 태준은 곧바로 타겟이 됐다. 태준의 집과 고향 집까지 모조리 압수수색을 당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희섭은 "태준이 예전같지 않다. 어디에 정신을 팔고 다니는 건지. 날이 무디면 자신의 살을 깎는 법이다"며 태준을 버릴 카드로 생각했으나 태준은 자신의 위기를 스스로 극복했다. 태준은 검사가 자신의 의혹을 파헤치기 위해 영장 없이 기자, 현직의원, 판사 등까지 불법 사찰했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방의 문자, 톡까지 조사하셨던데 이게 불법 사찰이 아닌 거냐. 그분들이 이 사실을 알면 어떻게 나오겠냐. 전부 원상 복귀시켜라. 그럼 모든 것들이 제자리로 돌아갈 거다"며 압박했다.

보좌관은 지난해 여름 ‘라이프 온 마스’ 이대일 작가의 신작이다. 국회의원이 아니라 그들의 뒤에서 수많은 노력을 펼치며 보다 나은 세상을 꿈꾸며 내일을 준비하는 보좌관의 삶을 새로운 시각으로 그려갈 예정이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8:03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8:03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8:0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4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