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돈 많은 재력가 집안, 가석방될까 무서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유정./사진=뉴스1
고유정./사진=뉴스1
고유정(36)에게 살해된 전 남편 강모씨의 동생 A씨가 “돈 많은 재력가 집 안에서 태어난 고유정이 좋은 변호사를 써서 가석방될까봐 무섭다”고 호소했다.

지난 14일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A씨는 “그 여자는 돈 많은 재력가 집안이어서 좋은 변호사를 써서 몇 십 년 살다 (형기) 3분의 1을 채우고 가석방될까 봐 무섭다”고 밝혔다.

피해자 강씨는 살해 전 아들의 양육비를 보내기 위해 검소한 생활을 지속했다고 A씨는 설명했다. A씨는 “9900원짜리 옷이나 유행 지난 이월 상품이다. (매달 40만원씩 보내는) 양육비가 우선이었다”며 “형은 연구실 일이 바빠 주말에 이벤트 회사에서 물품을 나르거나 시험 감독 등의 아르바이트를 하며 뼈 빠지게 일했다. 그래도 밤새워 논문을 썼다”고 털어놨다.

이어 “최근 한 달간 블랙박스 영상을 봤는데, 형은 '학교와 집'만 오갔다”며 “'이렇게 성실하게 살았는데 꽃도 못 피워 보고 갔구나' 생각하니 서글펐다”고 덧붙였다.

A씨는 형을 회상하며 “형은 다정한 아버지였다. 그리고 아버지와 어머니가 제일 사랑했던 아들이자 제가 제일 존경했던 사람이다”며 “앞날도 창창했다. SCI(과학기술논문 인용색인) 논문도 여러 편 냈다. 중간에 유수 기업에 취직할 기회도 있었는데 형은 '공부를 더 하고 싶다'며 거절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런데 박사 과정 마지막 학기를 남겨두고 세상을 떠났다”며 “형이 (고유정에게) 폭행과 폭언을 했다거나 그 여자 돈이라도 가져갔다면 억울하지 않았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지난 1일 충북 청주시 자택에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경찰은 고유정을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혐의로 지난 13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 twitter facebook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