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다 반대"… '최불암 아내' 김민자의 러브스토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불암 김민자./사진=동상이몽2 방송캡처
최불암 김민자./사진=동상이몽2 방송캡처

배우 최불암-김민자 부부가 결혼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안현모-라이머와 최불암-김민자의 만남이 전파를 탔다.

김민자는 우연히 연극을 보러 갔다가, 최불암을 처음 보게 됐다고 알렸다. "무대에 왔다갔다 하는데 내 눈에 연기를 상당히 잘 하는 사람이 있었다. 연극 보고 나와 간판을 보니 이름이 이상했다. 최불암이었다"라고 회상했다. 이후 김민자는 최불암의 존재를 지웠지만 어느 날 방송국에서 식사한 후, 최불암을 또 만나게 됐다.

TV 속 김민자를 보고 마음에 둔 최불암이 김민자가 방송국에서 식사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식당에서 기다린 것. 최불암은 "밥 먹고 간다고 하길래 얼른 가서 계산했다. (김민자가) 누구냐고 물어 '최불암이다'라고 한 후 돌아서서 나왔다"라고 말했다. 그 후 연극을 줄곧 했던 최불암도 김민자처럼 방송 출연을 하게 됐고, 최불암은 "내가 김민자를 좋아한다고 소문내기 시작했다. 주변에서 (김민자를 좋아하던 사람들이) 물러갔다"라며 미소 지었다.

주변에서 결혼을 반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최불암은 "나는 조건이 나빴다. 외아들에 홀어머니를 모셨고 수입도 불안정했다"라고 밝혔다. 김민자는 "친한 친구는 나를 안 보기도 했고 집에서도 좀 그랬다. 하지만 내가 놔버리면 이 사람이 위험한 일을 하는 게 아닐까 싶었다"라며 "(최불암이) 술도 좋아해서 잘못될 것 같은 책임감, 복잡한 것들이 왔었다. 결국에는 내가 결정을 했다"라고 털어놨다.

김민자는 “모성애도 있었고 죄의식도 들었다”고 말했다. 김민자는 최불암에게 “이 얘기는 처음 듣지?”라고 되묻기도 했다.

한편, 최불암-김민자는 지난 1970년 백년가약을 맺었다. 올해로 결혼 50주년을 맞이한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