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 특혜 휴가 받았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시완 특혜 휴가 논란./사진=스타뉴스
임시완 특혜 휴가 논란./사진=스타뉴스

배우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중 일반 병사보다 2배나 많은 휴가를 썼다는 특혜 의혹이 제기되자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내용을 잘 모르고 하는 비난이며 억측”이라고 밝혔다. 

탁 위원은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연예사병제도가 폐지된 이후 연예인 출신으로 군 복무를 하는 모든 사람들은 일반부대에 소속돼 군생활을 하고 있다”며 “이 병사들 중 일부를 필요에 따라 국군의 날 행사나, 현충일 행사, 기타 군과 국방 관련 행사에 차출해 행사의 목적과 취지를 잘 드러내고 국민들께 친근감을 주기 위해 섭외, 출연시키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예인 출신 병사들은 이런 행사 참석을 많이 꺼린다”며 “그런 행사에 참석하는 것 자체를 특혜라고 오해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며 임시완씨의 경우도 그런 오해”라며 “대부분의 연예인 출신 병사들은 평범한 군생활이 이후의 연예 활동에 더욱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 기억에 작년 현충일 행사와 국군의 날 행사에 출연을 요청받았던 임시완 당시 상병 역시 마찬가지였다. 처음에는 완곡하게 사양했지만 결국 국방부와 소속부대장의 명령에 따라 행사 임무를 받아 수행했다”며 “그는 맡은 임무를 잘 수행해 행사를 빛냈고 그 공로로 육군의 포상규정에 따라 포상휴가를 다녀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가 행사나 군의 행사가 더욱 국민들에게 가깝게 전달될 수 있도록 개인의 득실을 따지지 않고 명령에 따라 임무를 수행했던 임 상병이 많은 모범을 보여줬다”며 “누구보다 성실하게 군생활을 마치고 자신의 삶으로 복귀한 그를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매체는 임시완이 군 복무 기간 동안 일반 병사의 2.08배 많은 123일의 휴가일수를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소속사 플럼액터스는 보도자료를 통해 "일반 병사에 비해 많은 휴가 일수를 받은 것은 사실이나 군부대에서 허용한 범위 외의 부당한 특혜를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임시완이 군 복무 중 받은 휴가는 총 123일로 정기휴가 및 부상 치료를 위한 병가, 평창 동계올림픽, 국군의 날 행사 등에 동원돼 받은 위로휴가 외 특급전사 및 모범장병 표창으로 받은 포상휴가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신병이 입소할 경우 5주간 주말 근무를 해야 하는 조교 보직 특성상 대체 휴가로 신병 기수 위로 휴가가 약 40일이 추가로 주어진다. 이를 포함해 25사단 우수 조교 기준 통상 100일 정도 휴가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 병사에 비해 많은 휴가 일수를 받은 것은 사실이나 군부대에서 허용한 범위 외의 부당한 특혜를 받은 적이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8:03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8:03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8:03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8:03 07/28
  • 금 : 73.02상승 1.4318:03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