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독일 인피니언과 웹OS 생태계 확장에 ‘맞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LG전자
/사진=LG전자
LG전자와 독일 반도체업체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가 LG전자의 플랫폼인 웹OS의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 손잡았다.

양사는 17일 싱가포르에 있는 인피니언 아태지역 본사에서 웹OS 기반의 IoT(사물인터넷)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해커톤을 열었다고 밝혔다.

해커톤이란 해킹과 마라톤의 합성어로 제한된 기간 내에 기획자, 개발자, 디자이너 등이 팀을 구성해 아이디어를 도출하고 앱 혹은 웹 서비스, 비즈니스 모델 등을 완성한다.

LG전자와 인피니언은 통상 1~2일 정도 열리는 해커톤과 달리 지난 4월부터 참가팀을 선발해 주제를 제시하고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해커톤에는 싱가포르, 중국, 인도, 말레이시아, 우크라이나 등 5개국 14개 스타트업이 참가했다.
참가팀들은 인피니언의 센서 등 하드웨어 부품과 LG전자의 웹OS를 활용해 IoT 서비스를 개발했다. 이날 행사에서 참가팀들이 그동안 개발한 서비스들을 공유했다.

웹OS는 LG전자의 플랫폼으로 2014년부터 스마트 TV, 디지털 사이니지, 스마트 가전 등 LG전자 스마트 기기에 탑재돼 안정성을 검증받은 플랫폼이다.

특히 새로운 서비스와 기술을 쉽게 적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구조로 설계돼 개발자들이 다양한 분야의 제품에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향후 자동차, IoT, 로봇 등에도 웹OS를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해 3월 개발자 사이트에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웹OS 오픈소스 에디션’을 공개했다. 개방형 전략을 바탕으로 글로벌 기업, 연구소 등과 협업해 다른 회사의 제품에도 웹OS를 쉽고 편리하게 탑재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인피니언은 디지털보안, 전력관리,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 반도체 및 센서 솔루션을 제공하며 뛰어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인피니언 씨에스 추아 아태지역 사장은 “전략적 파트너인 LG전자와 이번 해커톤을 개최하게 돼 기쁘다”며 “혁신적인 IoT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혁신 생태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웹OS를 진화시키고 생태계를 점차 확장해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로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