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상호금융조합 순이익 7421억원… 경제사업 손실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농협중앙회
/사진=농협중앙회
농협과 신협, 수협, 산림조합 등 상호금융조합의 당기순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농산물 가격 하락 등 경제사업 손실이 확대된 영향이 컸다. 

1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신협(886개) 농협(1119개) 수협(90개) 산림조합(137개) 등 총 2232개 상호금융조합의 1분기중 당기순이익은 7421억원으로 전년동기 7582억원보다 2.1% 줄었다.

이는 이자이익 및 비이자이익(유가증권 관련 이익 등) 확대 등에 힘입어 신용사업은 이익이 434억원 증가했지만 농산물 가격 하락 영향으로 경제사업 손실이 595억원 늘어난 데 기인했다.

농협의 순이익은 7191억원으로  전년 동기의 6489억원 대비 702억원 늘었다. 경제사업 손실이 527억원 확대됐는데도 불구하고 신용사업 이익이 1229억원 증가한 데 힘입어 순이익이 10.8% 늘었다.

반면 신협은 작년 동기보다 50% 줄어든 575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이는 작년 1분기 209억원의 예보료 환입이 이뤄져 일시적으로 실적이 좋아진 데다 올해는 신협중앙회 연간회비를 조기 납부하면서 감소폭이 컸다.

수협과 산림조합은 대손충당금 증가 등에 따른 신용사업 수익성 악화와 함께 경제사업 손실증가 영향으로 각각 67억원, 278억원의 적자를 냈다. 수협은 올해 적자로 돌아섰으며 산림조합은 적자가 이어졌다.

상호금융조합의 1분기중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60%로 전년 동기(0.65%) 대비 0.05%포인트 떨어졌으며 자기자본순이익률(ROE)도 8.06%로 전년 동기(8.83%)보다 0.77%포인트 하락했다.

3월말 기준 상호금융조합 총자산은 515조9000억원으로 작년말의 505조9000억원에 비해 2.0%(10조원) 증가했다.총여신은 350조9000억원으로 작년말의 347조6000억원 대비 0.9%(3조3000억원) 늘었고 총수신도 439조6000억원으로 전년말(427조9000억원)보다 2.7%(11조7000억원) 늘었다.

3월말 연체율은 1.79%로 전년말(1.32%) 대비 0.47%포인트 상승한 것을 비롯해 고정이하여신비율도 1.74%로 전년말(1.52%) 대비 0.22%포인트 올라 자산건전성이 악화됐다.

금감원 측은 "앞으로 대내외 불확실성이 확대될 경우 상호금융조합의 경영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선제적인 감독을 강화하는 한편 취약·연체 차주의 금융애로가 가중되지 않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