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WTI, 미·중 정상회담 소식에 급등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는 미국과 중국이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는 소식에 급등했다.

1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7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1.97달러(3.8%) 오른 53.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달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정상회담 추진하기로 했다는 소식에 미·중 무역분쟁 우려가 완화됐다.

이에 최근 부각된 원유수요 둔화 우려가 완화됐다. 주요 에너지 기관들의 올해 원유수요 전망치가 하향 조정된 이유가 미·중 무역분쟁이었던 만큼 무역협상 기대감이 원유수요 둔화 우려를 완화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안예하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미국이 중동지역에 추가 병력투입을 발표하면서 중동지역 긴장감이 강화된 점도 유가 상승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홍승우
홍승우 hongkey8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2.74하락 29.9113:50 07/30
  • 코스닥 : 1032.13하락 1213:50 07/30
  • 원달러 : 1148.10상승 1.613:50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3:50 07/30
  • 금 : 73.68상승 0.8613:50 07/30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송영길 "김경수·오거돈 공석 송구…메가시티 중단없다"
  • [머니S포토] 교육부·방역전문가 자문회의, 인사 나누는 '유은혜'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