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5명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 지명에 '긍정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리얼미터
/사진제공=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을 지명한 것에 대해 국민의 49.9%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지난 18일 오마이뉴스 의뢰에 따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895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 그 결과 '검찰총장 지명'에 대해 긍정평가가 49.9%, 부정평가가 '35.6%'로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모름/무응답'은 14.5%로 조사됐다. 

긍정평가 중 '매우 잘했음'은 30.8%, '잘한 편'은 19.1%로 나타났다. 부정평가 중 '매우 잘못했음'은 20.8%, '잘못한 편'은 14.8%였다.

계층별 긍정평가는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과 중도층, 50대 이하 전 연령층, 호남과 서울, 경기·인천, 충청권에서 우세했다. 부정평가는 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 보수층, 60대 이상,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에서 높았다. 무당층에서는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맞섰다.

긍정평가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긍정 87.4% vs 부정 3.2%)과 정의당 지지층(85.7% vs 8.3%), 진보층(78.2% vs 11.8%)에서 10명 중 8명 정도로 높았다. 중도층(49.8% vs 37.8%), 40대(61.3% vs 28.7%)와 30대(57.0% vs 22.6%), 50대(51.4% vs 41.6%), 20대(42.8% vs 36.0%), 광주·전라(64.1% vs 24.6%)와 경기·인천(55.3% vs 32.4%), 서울(52.8% vs 32.3%), 대전·세종·충청(42.8% vs 21.5%)에서도 긍정평가가 우세했다.

또 부정평가는 자유한국당(긍정 4.8% vs 부정 85.7%)과 바른미래당(22.2% vs 51.7%) 지지층, 보수층(19.3% vs 68.8%), 부산·울산·경남(38.4% vs 51.6%)에서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었다. 60대 이상(긍정 40.2% vs 부정 44.3%)과 대구·경북(43.6% vs 48.4%)에서도 부정평가가 다소 우세한 양상이었다. 무당층(긍정 33.5% vs 부정 34.6%)에서는 긍·부정 평가가 팽팽하게 엇갈렸다. 

한편 이번 조사는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했으며 5.6%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2.65상승 5.7918:01 07/29
  • 코스닥 : 1044.13상승 8.4518:01 07/29
  • 원달러 : 1146.50하락 8.118:01 07/29
  • 두바이유 : 73.87상승 0.3518:01 07/29
  • 금 : 72.82하락 0.218:01 07/29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 [머니S포토] 버스운수노동자 만난 與 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野 잠룡 윤석열, 1인시위 정진석 의원 격려 방문
  • [머니S포토] 2호 공약 발표한 추미애 "2000억 규모 청년평화기금 설치…'남북청년 교류 확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