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 의원 “수소경제 선점해야… 범정부 시너지 앞장설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영춘 국회 수소경제포럼 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 사진=장동규 기자
김영춘 국회 수소경제포럼 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 사진=장동규 기자
국회 수소경제포럼 회장을 맡고 있는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세계 각국은 현재 수소경제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며 “지금 대한민국이 세계시장 선점에 나서야 할 이유”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막한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불과 10여년 전만 해도 자원 고갈이 아닌 새로운 연료의 출현으로 석유시대의 종말이 앞당겨질 것이라고 상상도 못했다”며 “그런 시대가 바로 우리 눈앞에 왔는데 바로 수소경제 시대”라고 설명했다.

그는 “수소는 친환경 미래 에너지원이자 생산·수송·운송·활용 등 새로운 일자리 창출, 경제패러다임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제레미 리프킨도 미래사회에는 수소가 인간문명을 재구성할 것이라고 진단한 바 있다”고 전했다.

이어 “수소차와 연료전지는 제조업 경쟁력을 기반으로 전략적인 육성을 통해 혁신성장 동력확보가 가능하다”며 “우리는 세계 최초 수소차 양산에 성공했고 핵심부품 국산화율도 99%에 이르렀다”고 평가했다.

또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은 이런 주력사업 기반으로 공격적인 성장을 주도해 미래먹거리 확보는 물론 기후변화 극복, 미세먼지 해결, 친환경 시대 가속화를 위한 동력이 될 것”이라며 “수소경제를 앞당기기 위해 수소산업에 최적의 투자를 할 수있도록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소엑스포는 수소경제로 나아갈 첫걸음으로 오늘의 한 걸음이 석탄 수소로 대체해 산업구조 혁신을 일으키고 새로운 변화를 선도해 수소경제 사회로 나아가길 기대한다”며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위한 동력 창출을 위해 민간참여를 유도하고 에너지 기후변화 대책 등 범정부적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국회가 앞장서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2.95하락 13.1813:35 08/06
  • 코스닥 : 1056.98하락 2.5613:35 08/06
  • 원달러 : 1142.30하락 1.413:35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3:35 08/06
  • 금 : 68.80하락 2.5713:35 08/06
  • [머니S포토] 농협 보훈처 김치 나눔행사, 입장하는 이성희·황기철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단회의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농협 보훈처 김치 나눔행사, 입장하는 이성희·황기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