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점 2점대, 토익점수 800점이었지만"… 황교안, 아들 KT 부정채용 의혹에 '반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 사진=머니투데이DB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 사진=머니투데이DB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자신의 아들의 취업 발언이 'KT 취업비리 의혹'으로 불거지고 있는 것과 관련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반박하고 나섰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충북 단양 대명리조트에서 열린 '2019 자유한국당 청년 전진대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KT 취업비리 의혹에 대해 "이미 여러번 검증된 것이고 어제 말씀드린 얘기를 통해 충분히 다 설명이 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의 비판 여론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것에 대해 황 대표는 "제가 그때 강의한 내용을 잘 보고 어떤 취지로 말했는지 이해해줬으면 좋겠다"며 "부족한 부분에 대해 어제 페이스북에 자세히 설명했으니 참고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청년에 대해서 많이 알아가야겠다. 진정성을 가지고 청년과 소통하면 청년도 이해와 사랑을 보여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0일 숙명여대에서 열린 특강에서 1학년 학생들에게 "(자신의) 아들은 스펙이 하나도 없었다. 학점도 엉터리로, 3점도 안 됐고 토익 점수도 800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졸업 후 15개 회사에 서류를 내서 10개 회사 서류 심사에서 떨어졌으나, 서류 심사를 통과한 다섯 군데의 회사는 최종 합격을 했다. 아주 큰 기업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지난 3월 KT 새 노조가 황 대표 아들의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한 것이 재조명됐고, 황 대표는 다음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아들은 학점 3.29(4.3만점), 토익은 925점으로 취업하게 됐다"며 "아들 일화로 보다 가깝게 다가가려고 얘길 한 것인데, 그것도 벌써 8년 전 얘기였다. 청년들이 요즘 겪는 취업현실은 훨씬 더 힘들고 어려워졌다"고 해명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3.79상승 7.610:10 06/24
  • 코스닥 : 1012.65하락 3.8110:10 06/24
  • 원달러 : 1137.30하락 0.410:10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10:10 06/24
  • 금 : 73.43상승 0.9110:10 06/24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최고위 회의 들어서는 이준석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