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계사 17% 월 500만원 고소득… 매출 기여는 절반 달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생명·손해보험사 전속 설계사의 월 500만원 이상 받는 설계사 비중이 17% 내외지만 이들이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절반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보험연구원이 발표한 '전속설계사 소득분포의 시사점'에 따르면 2017년 기준 생보사 전속 설계사의 소득은 연평균 3688만원, 월평균은 307만원으로 조사됐다. 손보사의 경우 연평균 3417만원, 월 평균은 284만원이었다.

생보사의 소득구간별 인원은 월소득 200만원 이상~500만원 미만이 32.9%로 가장 많았고 100만원 이상~200만원 미만이 20.2%, 50만원 미만이 17.9% 순이었다. 월 소득 500만원 이상은 17.4%로 조사됐다.

손보사는 200만원 이상~500만원 미만이 19.7%로 가장 많았고, 100만원 이상~200만원 미만이 21.1%, 50만원 미만이 19.7%, 500만원 이상은 16.6%였다.

보고서는 저소득(50만원 미만) 설계사와 고소득(500만원 이상) 설계사 간 인원은 큰 차이가 없지만 생산성에는 큰 차이를 보인다고 진단했다.

월소득 500만원 이상은 생보사가 17.4%, 손보사가 16.6%로 월소득 50만원 이하(생보 17.1%, 손보사 19.7%)과 차이가 별로 없었다.

하지만 생·손보의 500만원 이상 고소득 설계사는 전체 판매액의 각각 51.5%, 42.9%를 담당하는 반면 50만원 이하는 1.0%와 1.8%에 불과했다.

보험사는 경영상 판단에 따라 보험 모집액이 큰 설계사에게 더 높은 수수료율을 적용하고 있다.

정원석 연구위원은 "보험설계사는 특별한 자격 혹은 선발 요건이 없어 개인의 능력 차이에 따른 소득 차이가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생산성이 낮은 전속설계사들은 판매 환경 변화에 취약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