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결렬시 중국 경제성장률 6%로 둔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사진=뉴시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 사진=뉴시스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될 경우 올해 하반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6%로 하락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하반기 중국 및 일본 경제 전망 및 주요 이슈’에 따르면 이달말 일본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담에서 미국와 중국이 무역협상 타결에 실패하고 무역분쟁이 격화될 경우 하반기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현재 전망치인 6.3~6.4% 수준에서 6%로 하락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은은 “미국이 3250억달러에 해당하는 중국의 대미 수출품에 25%의 추가관세를 부과하는 등 분쟁이 격화될 경우 성장률이 내려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어 “시장에서는 6월말 개최되는 G20 정상회담에서 무역협상이 합의에 이를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며 “무역분쟁 국면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미중 무역협상이 장기화될수록 양국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양국 정부를 대상으로 한 합의도출 요구도 커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한은은 이 같은 우려에도 중국 정부의 지속적인 경기부양책으로 인해 급격한 성장둔화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은 “하반기 중국의 고정자산 투자는 정부 재정정책에 힘입어 다소 증가할 전망”이라며 “고용은 중국 정부가 확장적인 재정과 통화정책을 펼치고 있고 고용확대를 위한 여러 정책이 추진되고 있어 크게 악화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7.29상승 21.1912:55 06/25
  • 코스닥 : 1017.64상승 5.0212:55 06/25
  • 원달러 : 1128.70하락 6.212:55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2:55 06/25
  • 금 : 73.73상승 0.312:55 06/25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국힘 대변인 선발토론배틀, 인사말 전하는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군 부대 방문 민주당 윤호중, 유심히 코로나19 백신 살펴...
  • [머니S포토] 홍준표, 1년 3개월만에 국민의힘 복당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