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장관은 나야, 나”… 김현미, 김수현 등판론 진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미(왼쪽) 국토부 장관과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뉴시스 전신 기자
김현미(왼쪽) 국토부 장관과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뉴시스 전신 기자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차기 국토교통부 장관에 내정됐다는 소문이 돌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진화에 나섰다. 불필요한 혼선을 차단하고 당면한 임무를 끝까지 완수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김 장관은 지난 24일 국토부 간부회의에서 “현재 진행 중인 중요한 부동산정책이 많아 책임이 막중하다”며 장관직을 계속 이어갈 뜻을 분명히 했다.

김 장관의 이 같은 의지는 최근 확산된 김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국토부 장관 내정설을 잠재우기 위한 의도로 해석된다.

김 전 실장은 노무현 정부 때 종부세 도입을 비롯해 여러 부동산정책을 주도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도 청와대 사회수석과 정책실장으로 재직하며 8·2부동산대책과 9·13대책 등 크고 작은 여덟 차례의 부동산 규제 대책을 설계한 인물로 알려졌다.

하지만 그가 최근 취임 8개월여 만에 정책실장 자리에서 물러나자 내년 총선을 앞둔 김 장관 대신 국토부 장관에 내정될 것이란 추측이 쏟아져 나왔다.

특히 지난해 말 이후 하향세를 이어가던 집값이 최근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다시 반등 조짐을 보이자 김 전 실장의 국토부 장관 등판론에는 더 힘이 실렸다. 그의 임명으로 더 강력한 부동산정책을 내놓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 것도 이 때문이다.

게다가 3기신도시 지정에 따른 김 장관을 향한 거센 주민 반발 등도 그의 퇴진론에 불을 지폈다. 

다만 김 전 실장이 당분간 쉬면서 학교로 돌아가 강의를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다 김 장관이 강한 정책 완수 의지를 보인 만큼 당분간 김 장관이 자리를 지킬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