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윤창호법' 시행에 음주측정기 판매 급증… "자가 측정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음주측정기. /사진=뉴시스 DB
음주측정기. /사진=뉴시스 DB

'제2 윤창호법'이라고 불리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음주측정기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다. 

25일 경찰청에 따르면 음주운전 단속기준 혈중알코올농도를 0.05%에서 0.03%로 강화한 개정 도로교통법이 이날부터 시행됐다. 면허취소 기준은 0.1% 이상에서 0.08% 이상으로 강화됐으며 음주운전 처벌 상한도 현행 징역 3년에 벌금 1000만원에서 징역 5년에 벌금 2000만원으로 올렸다.

음주 단속이 강화되면서 개인용 음주측정기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음주측정기 가격은 1만원대부터 60만원대까지 다양하다. 적지 않은 가격이지만 자가 음주측정을 하려는 이들이 늘면서 불티나게 판매되고 있다. 

소셜커머스 위메프에서는 지난 15일부터 24까지 음주 측정기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9.28% 더 팔렸다. 이달 10일부터로 기간을 늘리면 588.37% 성장했다.

티몬도 마찬가지다. 실시간으로 음주 측정이 가능한 휴대용 음주측정기의 경우 지난 15일 이후 매출이 10배 가량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구매자들을 살펴보면 40대 남성이 31%로 가장 많이 구매했고, 30대 남성(26%)과 50대 남성(23%) 등의 순이다. 

이 같은 수요는 포털사이트 검색어에서도 나타났다. 네이버 공구기기 쇼핑검색어에는 음주측정기와 휴대용 음주측정기가 각각 검색어 1, 2위를 차지했다.

한 소비자는 "술 마신 다음 날 해보려고 구매했다"며 "전날 남은 알코올이 아침까지 분해됐는지 안심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