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버닝썬 수사 당시 '유리홀딩스 컴퓨터' 이미 포맷"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승리. /사진=장동규 기자
승리.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 등 버닝썬 횡령 의혹과 관련해 지난 4월 경찰 압수수색 당시 유리홀딩스의 컴퓨터가 이미 포맷(초기화)된 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5일 브리핑을 통해 “지난 4월11일 유리홀딩스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할 때 컴퓨터는 이미 포맷이 이뤄진 상태였다”고 밝혔다. 해당 압수수색은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에서 횡령 부분에 관한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입건될 정도의 증거인멸이 있었다. 압수수색을 들어갔더니 다 포맷돼 있었다. 포맷 이유가 수사 대비를 위한 것이라는 진술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승리는 성매매 알선,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등 7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승리 등이 린사모 비서의 대포통장 14개를 이용해 린사모에게 인건비 명목 5억6600만원을 허위 지급하고, 브랜드 사용료 명목 5억2800만원, 몽키뮤지엄 변호사 비용 2200만원 등 약 11억2000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의심 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8일 경찰은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같은달 14일 이를 기각했다.

당시 법원은 횡령 부분에 대해 “유리홀딩스의 법적 성격, 주주 구성, 사용처 등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머지 혐의에서도 혐의 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의 관여 범위, 피의자신문을 포함한 수사 경과와 그 동안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