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회장 “한일 경제인·기업 교류로 양국 관계회복 기여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사진=한국경영자총협회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은 26일 “지금이야말로 한일 양국 경제인들과 기업간에 더욱 활발한 경제·문화·인적 교류를 통해 신뢰와 협력 관계를 확인하고 양국의 전통적으로 우호적이고 동반자적인 관계 회복에 기여해 나가야 할 때”라고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일경제협회와 공동으로 개최한 ‘기업에서 바라본 한일관계 토론회’에서 “최근 들어 한일 경제협력 관계에 불안감이 조성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은 일본에 산업용 원자재를 수출하고, 일본으로부터 핵심 부품·장비를 수입하는 등 활발한 교역을 토대로 양국은 상호보완적인 경제 파트너이자 선의의 경쟁자로 함께 발전을 이뤄왔다“며 ”일시적으로 양국의 정치적 환경이 어려워진 경우에도 경제협력 관계와 경제인들의 우호친선 관계는 공고히 유지돼 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일본의 노사문화와 생산성 개선사업 등은 우리나라가 계속 벤치마킹해 나가야 할 분야”라며 “우리나라 정부차원에서 양국 기업들이 서로 산업협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R&D, 투자, 마케팅 등에서 다양하고 세부적인 지원정책과 사업을 마련, 시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은 “최근 한일간 첨예한 현안으로 경제인 교류마저도 심대하게 악영향을 받고 있고 더 악화될 가능성도 있다”며 “양국 정부가 상황이 더 악화되지 않도록 경제계의 우려의 목소리를 참고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한일 양국이 서로 더 깊이 이해하고 선의로 경쟁하며 최대한 협력해야 한다”면서 “공존공영하는 한일관계 속에서 미래세대에 튼튼한 발판을 마련하는 토론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