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속도논란 점입가경… LGU+ “공개 테스트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동통신 3사의 5세대 이동통신(5G)시장 각축전이 뜨겁다. LG유플러스가 자사의 5G 속도가 가장 빠르다고 광고하자 SK텔레콤과 KT가 “각자의 계산법이 다르다”고 반발했다. 이에 LG유플러스가 5G 속도를 공개 검증하자고 제안하면서 경쟁이 심화하는 양상이다.

LG유플러스는 27일 5G 네트워크 속도·품질에 대해 “자사의 5G 통신속도가 가장 빠르다”며 “통신속도를 공개적으로 측정하자”고 제안했다. 또 이날 LG유플러스는 경쟁사에서 제기한 의구심을 조목조목 반박하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앞서 SK텔레콤과 KT는 LG유플러스가 근거로 제시한 속도측정 앱 ‘벤치비를 신뢰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벤치비는 국내 대표 모바일 속도측정앱으로 100만 다운로드 이상을 기록한 앱”이라며 “2005년부터 서비스를 시작해 관련 데이터를 가장 많이 보유한 앱”이라고 말했다.

이어 5G 속도측정 결과값을 왜곡했다는 주장에도 “LG유플러스가 임의로 주변의 속도를 높이는 증 결과값을 왜곡했다는 것은 결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공개한 데이터는 3사 비교 측정 결과와 벤치비 앱에서 제공하는 내 주변 평균 5G 속도”라고 말했다.

속도측정에 LG전자의 5G 스마트폰이 사용된 이유에 대해서는 “V50 씽큐가 가장 최근에 출시된 제품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영인 KT 네트워크 전략 담당 상무는 “LG유플러스가 V50 씽큐로 5G 속도 테스트를 진행한 것은 최적화 작업을 많이 했기 때문”이라며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로 테스트를 진행하면 결과값이 다르게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김 상무는 “5월21일부터 6월20일까지 한달간 신촌 연세대학교 인근 2㎞ 내에서 벤치비를 사용해 다운로드 속도를 측정한 결과 LG유플러스는 V50에서 597Mbps를 기록했지만 갤럭시S10 에서는 372Mbps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은 KT와 LG유플러스의 측정값이 모두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류정환 SK텔레콤 5GX 인프라그룹장은 “LG유플러스의 데이터를 인정할 수 없다. 시간대와 측정자에 따라 결과값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라며 “KT도 객관적인 평가라고 볼 수 없다. 표본이 적어 제대로된 결과값을 구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류 그룹장은 장치 수와 서비스 범위가 명기 돼야 5G 품질 테스트에 대한 신뢰도가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SK텔레콤은 그간 업계 1등을 놓쳐본 적이 없다. 시장에서 옳은 판단을 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4.02상승 15.3718:05 01/27
  • 코스닥 : 741.25상승 2.3118:05 01/27
  • 원달러 : 1231.30상승 0.618:05 01/27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27
  • 금 : 1929.40하락 0.618:05 01/27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 [머니S포토] 백수찬 감독 "꼭두의 계절, 어른들의 동화"
  • [머니S포토] 20억대 슈퍼카 '발할라(Valhalla)'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조규홍 장관
  • [머니S포토] 영훈·이진욱 '백화점에 뜬 얼굴천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