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위법' 논란인데…조은희 서초구청장 "허가 해드려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뉴시스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뉴시스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도로 불법 점용 혐의로 소송 중인 사랑의교회 행사에서 "계속 허가해드리는 것이 구청이 할 일"이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고 있다. 

27일 서울시와 서초구에 따르면 조은희 구청장은 지난 1일 서초구 사랑의교회 새 예배당에서 열린 헌당식 행사에 참석해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조 구청장은 “오늘 이 자리에 오니 ‘눈물로 씨를 뿌리는 자는 기쁨으로 단을 거두리라’는 시편 말씀이 생각난다. 오정현 목사와 교인 여러분의 피와 땀, 눈물과 기도로 오늘의 기적을 이뤘다”며 건물 완공을 축하했다.

이어 “구청이 할 일은 영원히 이 성전이 예수님의 사랑을 열방에 널리 퍼지게 하도록 점용 허가를 계속해 드리는 것”이라며 관청에서 점용허가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사랑의 교회는 신도수만 9만명인 국내 초대형 교회 중 하나다. 행사가 열린 새 예배당은 도로 점용 문제로 수년째 법적 분쟁 중으로 허가 취소 위기에 있다.

사랑의 교회는 해당 도로 아래와 지하공간을 점유해 교회 건물을 만들었다. 도로 지하 사용 허가는 지난 2010년 서초구가 처음 내줬는데, 이후 특혜 논란이 일면서 일부 주민들이 구청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1심과 2심 재판부는 "서초구는 도로점용 허가 처분을 취소해야 한다"는 판결했다. 대법원 최종 판결에 따라 허가가 취소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소송 당사자인 구청장이 교회를 직접 찾아 문제의 발언을 해 파장이 일고 있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