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412억원 증자 또 연기… “신규 주주사 영입 검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케이뱅크, 412억원 증자 또 연기… “신규 주주사 영입 검토”
케이뱅크는 지난 27일 이사회를 열고 412억원 규모 전환주 유상증자 일정변경(6월27일→7월12일)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케이뱅크는 주주사들의 내부 절차가 예상보다 시간이 걸려 주금 납입일을 다음달 12일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필요할 경우 다음달 31일 은행장에 위임해 납입일 변경을 할 수 있다.

앞서 케이뱅크는 지난달 15일 이사회를 열고 의결권이 없는 전환신주 약 823만5000주(412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주금 납입일은 처음 6월20일에서 27일로 미뤄졌고 이번에 다시 7월12일로 연기됐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근원적인 증자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신규 주주사 영입 등 다양한 증자 방안을 기존 주주사들과 협의해 시행하겠다"고 했다. 이번 유상증자가 완료되면 케이뱅크 총 자본금은 5187억원이 된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