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시장도 친환경 바람… 기아차 니로 '최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SK엔카
/사진=SK엔카
국내 자동차시장에 친환경 바람이 불고 있다. 이는 중고차시장도 예외가 아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1~5월 국산 하이브리드차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4.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수입 하이브리드차는 32.2% 급증했다.

중고차시장도 친환경이 대세다. SK엔카에 따르면 지난해 SK엔카 홈페이지에 등록된 하이브리드 차량 등록대수는 1만2000여대로 전년 대비 약 40% 증가했다. 하이브리드 중고차의 거래가 증가하면서 잔존가치에 대한 소비자들의 궁금증도 커지는 모습이다.

SK엔카의 직영 중고차몰에서 거래된 하이브리드차 9종을 살펴본 결과,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것은 국산차는 기아차의 니로였다. 수입차에서는 토요타 프리우스가 가장 높았다.

조사 대상은 현대 아이오닉, 쏘나타 하이브리드, 그랜저 하이브리드, 기아 니로, K5 하이브리드, K7 하이브리드, 토요타 프리우스, 캠리 하이브리드, 렉서스 ES300h의 2016년식 모델이다. 대상 차량은 2016년 신차시장에서 2000대 이상 판매된 인기 모델이다.

이번 조사에서 1위를 차지한 기아차 니로의 잔존가치는 71.9%, 2위 토요타 프리우스는 68.1%로 두 모델은 각 브랜드를 대표하는 친환경 전용 모델이다. 현대의 친환경 전용 모델 아이오닉의 잔존가치는 64.1%였다.

하이브리드 중형세단 중에서는 캠리 하이브리드의 잔존가치가 66.6%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이어 기아차 K5 하이브리드 65.7%, 쏘나타 하이브리드 62.3%였다. 캠리, 쏘나타, K5의 하이브리드 모델은 같은 이름의 가솔린 모델보다 잔존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캠리 가솔린의 잔존가치는 59.7%, K5 가솔린은 64.1%, 쏘나타 가솔린은 61.7%다.

이외에 준대형 하이브리드차 중 그랜저 HG 하이브리드의 잔존가치가 65.0%로 가장 높았고 렉서스 ES300h 63.6%, 기아 K7 하이브리드 62.2%였다. 브랜드별로 보면 기아차의 잔존가치가 평균 66.6%로 가장 높았고 토요타·렉서스 66.1%, 현대차 63.8%였다.

박홍규 SK엔카 사업총괄본부 본부장은 “잔존가치는 세대교체 시기나 해당 모델의 신차판매 시 프로모션, 정부 보조금 등에 영향을 받는다”며 “최근 중고차시장에서 친환경차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하이브리드차의 잔존가치가 가솔린 모델보다 높은 수준이며 젊은 층에 인기가 높은 준중형 하이브리드차의 잔존가치가 특히 높다”고 말했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