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 파리 관객들 기립박수로 호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니버설발레단이 6월21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 팔레 데 콩그레 드 파리 Palais des Congrès de Paris 에서 클래식 발레 <백조의 호수>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공연은 파리오페라발레단 무용수 출신의 발레리 콜린 Valéry Colin이 대표를 맡고 있는 기획사 발 프로드 Val Prod의 초청으로 성사되었고, 문훈숙 단장 이하 20여 명의 스태프와 60여 명의 무용수들이 참여했다.
©유니버설발레단
©유니버설발레단
발레단은 18일 현지 도착 후 19일부터 20일 양일간 리허설을 진행했다. 여느 때보다 긴장과 설렘이 가득했다. 프랑스 관객들에게 기존 3막 4장의 러시아 마린스키 버전이 아닌 탄탄한 구성과 속도감을 더한 2막 4장의 새로운 버전을 선보이는 자리였기 때문이었다.

특히 연출과 안무를 전면 수정한 2막 2장 ‘밤의 호숫가’ 장면은 국내 관객과 평단에게 호평을 받았는데, 다소 이색적인 백조와 흑조의 군무 그리고 새드 엔딩에 대해 현지의 평단과 관객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기대와 우려를 모았다.

사흘 간 진행된 공연은 3000여 석의 객석을 연일 가득 채웠다. 총 4회 공연의 주역 무용수는 강미선과 콘스탄틴 노보셀로프, 홍향기와 이동탁이었다.

초청사 대표 발레리 콜린은 “공연의 수준과 객석의 뜨거운 반응에 정말 놀랐다. 관객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4회 공연이 아쉬울 정도였다. 한국 발레를 처음 봤는데 세계 TOP 5위 안에 꼽힐 정도라고 생각한다. 유니버설발레단을 프랑스에 정기적으로 초청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문훈숙 단장은 이번 프랑스 공연에 대해 “유니버설발레단은 1985년 한국 발레단 최초로 해외 투어를 시작하면서 끊임없는 도전과 모험을 해왔습니다. 창단 35주년을 맞은 올해 발레의 본고장 프랑스에서 클래식의 명작 ‘백조의 호수’를 무대에 올리고, 우리의 수준을 인정받은 것에 큰 보람과 의미를 느낍니다. 이번 투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는데 도움을 주신 최종문 주프랑스 대사, 국보디자인 황창연 대표, 지춘희 디자이너와 현지 초청사 대표 발레리 콜린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무엇보다 유병헌 예술감독 이하 모든 단원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 드립니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한편 유니버설발레단은 CJ토월극장에서 ‘2019 대한민국발레축제’ 공식 폐막작으로 세계적 거장 오하드 나하린의 ‘MINUS 7’과 재독 안무가 허용순의 신작 ‘Imperfectly Perfect’를 선보인다. 이후에는 7월 19일부터 21일까지 충무아트센터에서 ‘지젤’로 국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7.27하락 35.2911:36 01/28
  • 코스닥 : 971.01하락 14.9111:36 01/28
  • 원달러 : 1113.40상승 911:36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1:36 01/28
  • 금 : 55.74상승 0.4211:36 01/28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고심'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