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매체 "주제 넘은 헛소리에 도를 넘은 생색내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정은(왼쪽) 문재인 대통령. /사진=로이터
김정은(왼쪽) 문재인 대통령. /사진=로이터

북한 매체가 북유럽 순방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겨냥해 ‘생색내기’라고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8일 ‘주제넘은 헛소리에 도를 넘은 생색내기’라는 제목의 글에서 “얼마 전 북유럽 나라들을 행각한 남조선당국자가 회담과 연설, 기자회견 등을 벌려놓고 저들의 ‘한반도평화프로세스’정책이 북의 ‘핵미사일도발’을 중지시키고 북남사이의 군사적긴장을 완화시켰다는 등 체면도 없이 사실을 전도하며 자화자찬하였다”라고 작성했다.

이 매체는 “북남관계에서 일어난 변화들을 저들의 치적으로 광고하는 생색내기가 도를 넘다 못해 북남선언들의 기본정신과 의의까지도 노골적으로 부정하는 배신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상전의 눈치만 살피며 북남선언들의 이행을 외면하여 북남관계를 교착국면에 빠뜨린 남조선당국이 무슨 체면으로 아전인수격 자화자찬을 늘어놓으며 생색내기에 열을 올린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아직까지도 북남관계에 외세를 끌어들이려는 속심을 또다시 드러낸 것이야말로 뿌리깊은 친미사대적 근성의 발로라고 해야 할 것”이라며 “지금은 생색내기나 온당치 못한 헛소리가 아니라 북남관계의 교착국면을 타개하기 위한 실천적인 행동이 필요한 때”라고 부연했다.

매체가 언급한 ‘남조선 당국자’는 문 대통령을 지칭하는 것으로 이틀 연속 우리 당국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앞서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27일 “남조선 당국은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우기에 급급하면서 미국의 장단에 맞장구를 치고 있다”며 “지난해 온 세계 앞에서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을 이야기하던 남조선 집권자의 당당하던 모습은 도대체 어디에 갔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북한은 같은 날 권정근 외무성 미국담당국장 명의의 담화 형식으로 “조미 대화의 당사자는 말 그대로 우리와 미국이다. 남조선 당국이 참견할 문제가 전혀 아니”라며 “협상을 해도 조미가 직접 마주 앉아 하게 되는 것인 만큼 남조선 당국을 통하는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이른바 ‘통미봉남’ 식 기조를 드러낸 바 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5:32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5:32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5:32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5:32 01/18
  • 금 : 55.39하락 0.3115:32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