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DMZ서 만날까… 북한 매체, 정부에 “친미 자세 버려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친교만찬에서 대화를 하는 모습.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친교만찬에서 대화를 하는 모습. /사진=청와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무장지대(DMZ) 만남 성사 여부에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북한 매체가 우리 정부를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친미굴종적 자세를 버려야 남북관계가 침체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

30일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개인 필명의 논평인 ‘현실이 보여주는 것은’을 통해 “미국의 승인 없이는 북남관계에서 한걸음도 나아갈 수 없다고 여기는 남조선 당국의 사고방식은 더 이상 방관시 할 수 없는 시대착오적인 행태”라고 꼬집었다.

이 매체는 “현실은 남조선 당국이 대미굴종 자세를 버리지 않는다면 언제 가도 북남관계가 오늘의 침체상태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미국을 빼면 어떠한 결심도 할 수 없는 남조선 당국이 대화와 협상의 상대라면 아무것도 해결될 것이 없다는 것이 내외의 일치한 평가”라면서 남측의 결단과 용기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에 실린 ‘잘못된 역사를 바꾸려면 잘못된 근성부터’라는 제목의 기사에서는 “역사적으로 볼 때 민족적 존엄과 자존심도 없이 외세를 우상화하며 그에 의존하는 남조선당국자들의 시대행위가 우리 민족의 발전에 끼친 해독이 실로 엄중하다”고 비판했다.

다만 이 선전매체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DMZ를 방문하기로 한 당일 남측이 미국에 의존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도 미국을 향한 직접적인 비난 메시지는 자제해 만남 성사 가능성이 주목된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8:01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8:01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8:0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1 06/25
  • 금 : 73.73상승 0.318:01 06/25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