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스파이크 왕따 고백 "친구 없어 집에만 있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돈스파이크 왕따 고백. /사진=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방송캡처
돈스파이크 왕따 고백. /사진=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방송캡처

가수 돈스파이크가 '짠내'를 유발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1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돈스파이크와 배우 김지우, 여자친구 멤버 유주와 은하, 모델 정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돈스파이크는 사춘기 시절에 대해 묻자 “저는 정말 착한 학생이었다. 학교 끝나면 바로 집으로 갔다”며 “그래서 왕따를 당했다. 친구가 없어서 집에만 있었다. 말 잘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무슨 말만 하면 결말이 슬프게 끝난다. 착한 거로 끝내라. 왕따까지 왜 나오냐”며 분위기를 환기시켰다.

그러나 이후에도 돈스파이크의 우울한 분위기는 이어졌다. 돈스파이크는 “나중에 아들이나 딸 낳으면 (자식) 친구들이 오면 뭐 해줄 거냐”는 질문을 받고 “전 아들 딸 안 낳을 것 같다. 안 낳으려고요”라고 진지하게 답해 현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이에 MC들은 “아까부터 심각하게 왜 그러냐”, “기승전 우울”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1.78상승 9.910:17 04/12
  • 코스닥 : 994.53상승 5.1410:17 04/12
  • 원달러 : 1122.70상승 1.510:17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0:17 04/12
  • 금 : 60.94하락 0.310:17 04/12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의 발언
  • [머니S포토] 최고위서 발언하는 안철수
  • [머니S포토] 재보선 참패, 민주당 쇄신 진로위한 '재선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회의 입장하는 '도종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