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비사업 열기 후끈… 1순위 마감률 80%로 2년 연속 흥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최근 각종 규제와 경기침체로 분양시장이 불황을 겪는 가운데 정비사업의 인기는 여전히 뜨겁다. 지난해 분양시장에서 재개발·재건축(정비사업) 단지들이 청약경쟁률 상위권을 차지한데 이어 올해도 연일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1순위 마감에 성공하고 있는 것.

2일 금융결제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분양한 아파트 1순위 청약경쟁률 상위 10곳 중 7곳이 정비사업 단지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공급된 정비사업 단지 76곳 중 86.8%에 해당하는 66곳이 1순위 청약에서 마감됐다.

정비사업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은 올해도 이어졌다. 올 1~6월 분양된 정비사업 단지 33곳 중 5곳을 뺀 28곳(84.8%)이 모두 1순위 청약에서 전 타입이 마감됐다. 그중 가장 많은 청약통장이 몰린 곳은 지난 1월 공급한 대구 남산4-4구역재개발 단지인 ‘남산자이하늘채’로 4만6469개의 청약통장이 몰려 평균 84.34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어 광주 남구 월산1구역을 재개발한 ‘광주 남구 반도유보라’가 평균 51.19대1, 대구 달서 백조2차아파트 재건축 단지인 ‘상인 모아엘가 파크뷰’가 평균 47.38대1을 기록했다. 또 수원고등 주거환경개선사업인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는 평균 37.25대1, 응암3구역 재건축 ‘백련산파크자이’는 평균 36.7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업계 관계자는 “정비사업의 경우 기존 형성된 인프라를 그대로 누릴 수 있어 생활이 편리한 데다 주거여건 개선에 따른 미래가치까지 누릴 수 있다는 장점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며 “특히 이들은 공급도 많지 않아 희소성도 높아 인기가 꾸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0.56상승 1.7209:28 04/20
  • 코스닥 : 1026.00하락 3.4609:28 04/20
  • 원달러 : 1116.00하락 1.209:28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09:28 04/20
  • 금 : 64.83하락 0.2909:28 04/20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