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협상 재개… 최대 수혜주는 '칩 메이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을 재개를 합의하면서 최대 수혜주는 칩메이커라는 분석이 나온다.

1일(현지시간) 미국 CNBC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미중 무역전쟁의 최대 승자는 칩메이커라고 보도했다. 반도체 관련 기업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새로운 관세를 보류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통신업체 화웨이에 제품을 판매하는 미국 기업들에 대한 금지를 완화하기로 하면서 수혜를 했다는 분석이 잇따른다. 실제로 골드만삭스가 러셀1000 지수에서 중국에 높은 판매 실적을 가진 회사들을 조사한 결과, 퀄컴을 비롯해 엔비디아, 브로드컴, 인텔, 마이크로 테크놀로지 등을 포함한 칩 제조업체가 상당수를 차지했다.

스카이웍스는 이날 주가가 6%나 상승했고, 웨스턴디지털은 4.4%, 브로드컴은 4% 이상 올랐다. 반면 마이크론은 4% 가까이 오르는 등 칩 제조업체들이 주가 상승세를 주도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와 함께 골드만삭스 리스트에 있는 다른 주식들도 미국과 중국 간 무역휴전에 따라 반등하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광섬유 레이저 제조업체 IPG 포토닉스와 통합 전력 솔루션 회사인 모놀리스틱 파워 시스템스의 주가는 각각 1.5%와 2.1% 상승했다.

관세에 민감한 유통업체들도 이번 무역협상 휴전의 큰 수혜주로 분류된다. UBS는 지난달 중국 관세에 노출된 상품 비율이 높은 일부 소매상들이 높은 관세 때문에 수입품에 대한 비용 증가로 '중대한 위험'을 갖고 있다고 경고했다.

UBS 추산에 따르면 플로어앤디코어는 중국에 약 45%의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곳의 주가는 무역협상 휴전 소식에 따라 이날 약 1%가량 올랐다. 관세에 민감한 곳으로 꼽히는 어드밴스 오토 부품과 복구 하드웨어의 주식도 각각 1.6%와 2.8%씩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류은혁
류은혁 ehryu@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18:01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18:01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18:01 04/12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12
  • 금 : 60.94하락 0.318:01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