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칠보치마' 복원 사업…지난해 대비 개체 수 10배 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화한 칠보치마. / 사진제공=수원시
개화한 칠보치마. / 사진제공=수원시
수원시가 국립생물자원관과 협력해 수원 칠보산에 옮겨심은 멸종위기 식물 ‘칠보치마’가 지난해 20여 개체가 개화한데 비해 올해는 10배가량 늘어난 200여 개체가 꽃을 피웠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꽃을 피운 칠보치마는 칠보산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는 모습이다. 최근 개화한 200여 개체는 지난해 9월 칠보산 습지(무학사 인근)에 옮겨심은 칠보치마 500여 본 중 일부다.

수원시는 2017년 5월 칠보산 습지 두 곳에 각각 칠보치마 500본을 이식한 바 있다. 지난해 6월 20여 개체가 처음으로 개화했다.

백합과 다년생 초본(草本)인 칠보치마는 1968년 수원 칠보산에서 처음 발견돼 칠보치마로 명명됐다. 하지만 현재는 칠보산에 서식지가 발견되지 않고, 경남 일부 지역에만 자생한다. 육상식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이다. 칠보치마는 20~40cm 꽃대에서 노란색·흰색의 꽃이 핀다. 개화기는 6~7월이다.

수원시와 국립생물자원관은 칠보치마 복원과 야생식물 자원화를 위해 2016년부터 긴밀하게 협력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2016년 8월 수원시에 ‘야생생물 보존과 활용을 위한 협력사업’을 제안했다. 2017년 5월에는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생물자원 연구와 야생생물 자원화 사업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남해 자생지에서 채종(採種)해 2015년부터 증식한 칠보치마 1500여 본을 2017~2018년 두 차례에 걸쳐 수원시에 기증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2017년 5월과 2018년 9월에 칠보산 습지에 이식했다.

수원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칠보산에 옮겨 심은 칠보치마를 지속해서 점검하고, 관리해 성공적으로 복원할 것”이라며 “시민 여러분이 서식지 보전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0.48상승 8.112:06 04/15
  • 코스닥 : 1011.89하락 2.5312:06 04/15
  • 원달러 : 1118.70상승 2.112:06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2:06 04/15
  • 금 : 62.56상승 0.9812:06 04/15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주먹 맞댄 박완주·윤호중
  • [머니S포토] 주호영 "국민의당과 합당문제, 다음 주 결론"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