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비규제지역 청약으로 규제 뚫자… 3분기 2만3000여가구 분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뉴시스 DB
경기도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뉴시스 DB
수도권 곳곳이 청약 등의 규제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분양시장에 신중론이 확산되는 모습이다. 1순위자의 청약이 줄고 2순위에도 미달이 나는 곳들이 이어져서다.

지난해 상반기 서울 등 수도권에서 청약한 1순위 청약건수는 51만6372건(3만3517가구 모집)이다. 반면 올 상반기에는 34만4150건(2만9284가구 모집)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4%가 감소한 수준이다.

이처럼 1순위 청약 건수가 감소한 이유는 규제지역 지정으로 대출 및 전매제한, 청약자격 등이 강화 돼 많은 목돈이 필요하거나 재당첨제한 등으로 청약을 포기하는 이들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만 그럼에도 청약률 상위에는 청약규제지역 물량들이 분포하는 것이 사실이지만 규제가 계속 될수록 규제 부담이 덜한 비규제지역 청약자도 점차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4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3분기(7~9월) 수도권 분양물량을 조사한 결과 총 3만8913가구(아파트 기준, 임대제외)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며 이중 비규제지역 물량은 전체의 59.1%인 2만2991가구다.

수도권 규제지역은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이 해당되며 서울전역, 과천, 성남(이상 민간+공공택지), 하남, 고양, 남양주(이상 민간택지 제외), 구리, 안양동안, 수원팔달, 용인수지 및 기흥, 동탄2, 광교 등이 해당된다.

지역별로 보면 전 지역이 규제지역인 서울을 제외하고 경기도와 인천 비규제지역에 분양물량이 골고루 분포한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아무래도 규제지역에 대한 높은 관심이 과열로 이어지면서 규제가 강화된 측면이 있고 여전히 규제와 청약경쟁으로 진입장벽이 높다”며 “반면 비규제지역은 대출, 청약자격 등의 규제로 인한 진입장벽이 낮아 실수요자들의 접근이 수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3분기 분양을 앞둔 수도권 비규제지역 주요 물량은 ▲오포 더샵 센트럴 포레 ▲광주역자연&자이 ▲수원111-4구역 재개발(더샵)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 등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