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의원실 '흉기+죽은 새' 협박 소포…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적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소하 협박 우편물. /사진=뉴스1(윤소하 의원실 제공)
윤소하 협박 우편물. /사진=뉴스1(윤소하 의원실 제공)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의 의원실에 협박성 메시지를 담은 메모와 함께 흉기와 죽은 새가 든 소포가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지난 3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쯤 국회의원회관 윤소하 의원실에 협박성 소포가 배달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조사 중이다.

해당 소포는 지난 1일 도착한 것으로, 우편물 분류대에 보관됐다가 이날 개봉됐다.

소포에는 커터칼과 죽은 새, 메모가 담겨있었다. 메모에는 “민주당 2중대 앞잡이로 문재인 좌파독재 특등 홍위병이 됐다”,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는 내용이 적혀있었고 하단에는 ‘태극기 자결단’이라고 적혀있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저녁 브리핑에서 “오늘 윤소하 원내대표에게 흉기가 든 협박 소포가 배달됐다. 배달된 소포에는 협박 편지와 흉기 그리고 죽은 새가 들어 있었다”며 “‘태극기 자결단’이라는 명의의 협박 편지에는 ‘조심하라, 너는 우리 사정권에 있다’ 등 문구가 적혀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이는 윤소하 원내대표를 겨냥한 명백한 백색테러로 묵과할 수 없는 범죄”라며 “특히 흉기뿐 아니라 죽은 새를 넣어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등 단순 협박으로 치부할 수 없는 잔인함까지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소하 원내대표를 위협하는 협박 행위는 곧 정의당을 겨냥한 범죄 행위”라며 “더군다나 국회에서 공당의 원내대표를 겨냥해 발생한 섬뜩한 협박은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찰 당국은 신속한 수사를 통해 반드시 범죄자를 밝혀야 한다”며 “더 이상 백색테러가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강력한 수사 등을 거듭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23:59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23:59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23:59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23:59 04/09
  • 금 : 60.94하락 0.323:59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