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 '천국의 신화' 이현세 작가에 사과… 무슨 사건이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현세. /사진=뉴스1
이현세. /사진=뉴스1

문무일 검찰총장(58·사법연수원 18기)이 만화 ‘천국의 신화’ 사건과 관련해 작가 이현세를 만나 사과한 사실이 알려졌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문 총장은 지난 2017년 검찰총장에 취임 직후 이 작가를 찾아가 과거 검찰 수사에 대해 사과했다.

천국의 신화 사건은 검찰이 지난 1997년 작품이 음란하다며 수사를 벌이면서 불거졌다.

이 작가는 작품에서 단군 신화 등을 모티브 삼은 창세 신화를 다뤘으며, 검찰은 일부 자극적 장면을 문제 삼으며 이 작가를 미성년자 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그는 이후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판결을 받았고, 당시 평검사였던 문 총장은 지난 2017년 7월 취임한 뒤 이 작가에게 연락해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총장은 취임 이후 2년 동안 박종철 열사 유족과 형제복지원 피해자들, 민주화 운동 희생자 유가족 모임 등 검찰 과거사 사건과 관련해 사과를 해왔다.

앞서 문 총장은 지난달 25일 열린 검찰 과거사위원회 조사 결과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용산참사나 유우성 간첩조작 사건 피해자들에 대해서도 사과 여부와 방법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오는 24일 2년 임기를 마치고 퇴임할 예정이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18:02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18:02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18:02 04/15
  • 두바이유 : 66.58상승 2.9118:02 04/15
  • 금 : 62.56상승 0.9818:02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