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공무원노조, "무분별한 개방직 신설 반대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시공무원노조 등 전국 15개 시도노조 임원진 200여명이 4일 부산시청에서 집회를 개최했다./사진=김동기 기자
부산시공무원노조 등 전국 15개 시도노조 임원진 200여명이 4일 부산시청에서 집회를 개최했다./사진=김동기 기자
부산시공무원 노조가 부산시의 무분별한 개방직 신설과 공공기관의 보은성 민간 위탁을 반대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4일 오전 7시30분 부산시청에서 진행된 이날 집회에는 전국 15개 광역시도 공무원노조 임원진 200여명이 함께 했다.

각 노조원들은 ‘개방직 남발, 국민 세금 줄줄 샌다’, ‘무책임한 개방직 보은인사 즉각 중단하라’, ‘개방직 신설 국민만 피해 본다’ 등의 종이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공노조 시·도 대표 15명은 오거돈 부산시장을 면담하기 위해 시장실을 방문했으나 오 시장이 자리를 비운 관계로 면담이 성사되지 못하고 대신 ‘무책임한 개방직 보은 인사 즉각 중단하라(낙동가 하구 에코센터 민간 위탁 결사반대)’는 제목의 ‘투쟁 결의문’을 비서실에 전달했다.

이날 결의문에서 “국가 혁신과 발전을 위해 일방적인 낙동강 하구 에코센터의 민간위탁과 외부 개방직 센터장 임명은 결코 묵과할 수 없다”며 “낙동강 에코센터는 10년 이상 다진 노하우와 우수한 역량으로 전국적 명성을 쌓고 있는 데 내부 의견수렴조차 없이 노조와의 단체협약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민간 위탁과 개방직위를 신설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혁신의 활력소’라는 미명 아래 대거 채용한 정무직들은 시정을 보좌하는 기능을 넘어 책임도 없이 시정 전반에 개입, 직원들의 사기를 저하시켜 부산시 공무원들은 무력감과 자괴감만 쌓이고 있다”고 분개했다.

여정섭 부산시공노조 위원장은 “오늘 집회를 통해 전국 단위의 무분별한 개방직 신설과 공공기관의 보은성 민간 위탁을 결사반대한다는 점을 분명히 경고했다”며 “민간 위탁 계획 등을 철회하지 않을 경우 대규모 반대 집회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공무원노조의 주장에 대해 부산시는 지난 3일 “시민을 위한 정당한 결정이다”라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날 배포된 입장문에 의하면 이번 낙동강하구에코센터장 개방형 직위 지정은 낙동강 하구 일원의 특수성과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시민, 환경단체, 외부전문가와 협업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향후 시의회 동의 등 행정절차를 거친 후 공정한 경쟁을 통해 최적의 위탁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며 특정인이 특정집단에게 아무런 검토 없이 위탁하려고 한다는 등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