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소형무장헬기 초도비행 성공… 2022년 개발 완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KAI
/사진=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4일 소형무장헬기(LAH) 시제 1호기 초도비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날 사천 본사에서 진행된 초도비행 시험에는 김조원 KAI 사장, 강은호 방위사업청 사업관리본부장, 어명소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 위승복 산업통상자원부 항공팀장을 비롯해 한국형헬기사업단, 육군, 국과연, 기품원 등 주요 기관 관계자가 참관했다.

초도비행은 육군시험비행 조종사 등 2명이 탑승한 가운데 20여분 동안 진행됐다. LAH는 지상으로부터 약 10m 이륙한 뒤 제자리 비행과 전진비행, 측면비행, 좌우 방향전환 등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비행조종 성능과 안정성을 입증하며 본격적인 비행시험 단계로 진입하게 됐다.

KAI는 2022년 하반기까지 약 3년간 군의 요구도에 따라 LAH 비행성능과 무장운용 능력을 입증하기 위한 시험을 중점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주 임무중량 상태에서 비행속도, 상승고도, 제자리비행 고도 등 군의 요구도에 부합하는 성능을 초도시험평가 기간에 입증한 뒤 초도 양산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한 공대지유도탄, 기관총, 로켓탄 등의 무장운용 능력을 입증하는 후속시험 평가를 거쳐 2022년 11월 체계개발을 완료할 계획이다.

KAI는 2015년 6월 LAH 개발에 착수해 2016년 8월 기본설계, 2017년 11월 상세설계를 마치고 지난해 12월 시제 1호기를 공개했다.

올해 1월부터는 주요 계통과 시스템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지상시험을 수행했고 6월에 실시한 초도비행준비검토회의(FFRR)를 통해 비행시험 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LAH는 첨단 항전장비와 1032마력급의 신형 엔진이 장착됐다. 현재 운용 중인 무장헬기에 비해 한층 업그레이드된 무장능력을 갖춘 헬기로 개발되고 있어 향후 우리 군의 항공전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조원 KAI 사장은 “LAH 초도비행을 성공하기까지 함께 노력해온 모든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개발단계의 전환점을 맞이한 만큼 더욱 철저한 비행시험평가를 통해 우리 군과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항공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