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관리비 의무공개… 300가구단지→100가구단지로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00가구 이상 아파트단지와 빌라, 연립주택 등 공동주택은 내년 5월부터 관리비 내역을 의무적으로 공개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300가구 이상 공동주택과 승강기가 있거나 중앙난방 방식인 150가구 이상 공동주택이 공개 대상이었다.

국토교통부는 5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과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라 관리사무소는 관리비뿐 아니라 회계감사 결과, 공사·용역 계약서 등의 주요사항을 인터넷 홈페이지와 동별 게시판에 공개해야 한다.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38.96하락 57.1510:40 03/09
  • 코스닥 : 879.92하락 24.8510:40 03/09
  • 원달러 : 1142.90상승 9.710:40 03/09
  • 두바이유 : 68.24하락 1.1210:40 03/09
  • 금 : 68.32상승 1.9510:40 03/09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민주당 김태년 대행체제 준비
  • [머니S포토] 당대표 퇴임 앞둔 '이낙연' 마지막 최고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LH 사태, 국가적 범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