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종근, 아내 김미숙 폭로 "만행만 600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왕종근과 김미숙 부부. /사진=KBS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왕종근과 김미숙 부부. /사진=KBS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왕종근이 아내 김미숙의 만행을 폭로했다. 

5일 방송된 KBS1TV '아침마당'의 코너 '인생토크 만약 나라면'에서는 왕종근·김미숙 부부가 게스트로 출연해 '날 무시하는 배우자, 참고 살아야 할까요' 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왕종근은 이날 "아내의 만행이 600가지"라며 "내가 밥 먹자고 하면 '밥 맡겨놨냐'고 말한다. 또 내 나이가 65세인데 자꾸 고양이랑 놀아주라고 한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부르면 대답을 안한다. 어디 있는지 모를 정도다. 그래서 장모님이 나더러 '왕서방 너무 불쌍하다'고 말했다"고 호소했다.   

이에 아내 김미숙은 "목욕 가방을 들고 나가면 목욕탕 가는 게 당연한 것 아니냐. 그런 것까지 말하면 정말 목 아프다"고 말했고 "내가 집에 오면 왕종근은 옷 갈아입을 틈도 안 주고 '밥 안 주냐'고 한다"고 반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3.60하락 19.8912:50 03/05
  • 코스닥 : 918.32하락 7.8812:50 03/05
  • 원달러 : 1126.80상승 1.712:50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2:50 03/05
  • 금 : 63.11상승 1.6712:50 03/05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이낙연 "윤석열 사퇴,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