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중계] ‘최고 구속 150㎞’ 탈삼진 2개 곁들이며 1회 무실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A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 /사진=로이터
LA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 /사진=로이터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전반기 마지막 등판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에서 첫 이닝을 환상적으로 마치며 시즌 10승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전에서 선발 등판했다.

1번 타자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를 상대한 류현진은 5구 승부 끝에 바깥쪽 체인지업으로 삼진을 잡아냈다. 후속타자 에릭 호스머를 상대로 시속 93마일(약 150㎞) 패스트볼을 뿌리며 삼구삼진으로 처리했다. 매니 마차도 역시 범타로 잡아내면서 1회를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